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양주 사고현장서 매몰 작업자 2명 시신 수습…수색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채취장에서 29일 발생한 붕괴 사고로 매몰된 작업자 3명 중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25분께 석재채취장 토사 붕괴 매몰 사고현장에서 A(55)씨의 시신 수습을 마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 사고 발생 6시간여 만에 발견된 A씨는 임차계약 노동자인 굴착기 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보다 약 1시간 앞서 천공기 작업에 투입됐던 일용직 노동자 B(28)씨도 시신으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현재 실종된 천공기 작업자 C씨(52)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8분경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 석산에서 골재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을 뚫는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레미콘 제조업체인 삼표산업은 상시 근로자가 약 930명이다. 상시 근로자 수가 50인 이상인 사업장은 이달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1호 사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양주 석재 채취장서 토사 붕괴로 작업자
(양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들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2022.1.29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ki@yna.co.kr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