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호텔서 뛰쳐나온 여성 "남성 가수와 마약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서울 마포구에서 한 여성이 ‘남성 가수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조사 중이다.

이데일리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는 28일 새벽 2시 1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편의점 앞에서 한 시민이 ‘어떤 여자가 뛰어와 자신을 살려달라’고 한다며 112에 신고했다고 29일 보도했다.

당시 여성은 “근처 호텔에서 남성과 함께 물담배 기기에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넣고 흡입했다”라며 “이후 가슴이 너무 뛰는 등 이상 반응이 두려워서 도주했다”라고 경찰에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KBS


하지만 남성은 “여성이 술에 너무 취해 하는 말”이라며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며 여성과 상반된 말을 했다. 해당 남성은 케이블 채널의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가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임의동행 요구에 응한 여성만 지구대에 데려가 간이진단키트로 마약 검사를 진행했는데, 간이검사에서는 일단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여성의 소변과 모발을 임의제출 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남성도 조만간 불러 마약 투약 정밀감정을 위한 시료를 채취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