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씨가 원로 목사 만난 이유는?

댓글 2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최근 기독교계 원로인 김장환 목사와 두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29일)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12월 중순 김 목사가 이사장을 맡은 마포구 상수동 극동방송을 방문했습니다.

'7시간 통화' 논란이 불거지기 전이었습니다.

김 씨는 이 자리에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 되고 난 이후 개인적으로 겪었던 정신적 고통에 대해 토로했으며, 김 목사는 "인내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기도로 위로했다고 합니다.

김 씨는 이달 초에도 이른 아침 수행원 없이 직접 운전해 김 목사를 방문, 한 차례 더 기도와 묵상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 목사와의 만남은 윤 후보가 김 씨에게 권유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해 9월 고(故) 조용기 목사 장례식장에서 김 목사 등과 만난 바 있습니다.

당시 김 목사는 윤 후보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해"라고 권유했습니다.

다만, 이번 만남이 김 씨의 공개 활동과는 무관하다는 게 그의 주변 전언입니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씨가 과거에도 종교인들과 자주 교류했다"며 "대선이나 정치와는 관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는 "김 씨가 다음 달 중순께 등판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도 현재로선 사실무근"이라며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한편 김 씨는 국민의힘 경선 기간 중에도 개신교뿐 아니라 천주교, 불교계 인사들과 비공개 만남을 지속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부분 전시 기획 사업을 하면서 친분을 쌓은 인사들이었습니다.

앞서 김 씨는 '7시간 통화'에서 "도사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는 등의 발언을 해 여권으로부터 '무속 중독'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화 속의 도사는 무속인이 아니라 스님, 목사님 같은 종교인을 가리키는 것이 맥락에 맞는다"며 "도를 넘은 지나친 과장이 오히려 역풍을 부를 수도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