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외 M&A 키워드]MS의 블리자드 인수, 키워드는 ‘메타버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1조원 투자…콜 오드 듀티, WoW, 디아블로 IP 확보

메타버스와 게임의 유사성 강조…게임 외연 확장

콘솔 경쟁사 플레이스테이션 대비 경쟁력도 강화

블리자드 성추문 사태로 협상력 떨어져 쉽게 인수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콜 오브 듀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디아블로, 스타크래프트.

이데일리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 소식을 알리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홈페이지(사진=마이크로소포트)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름입니다. 세계적인 게임 기업 액티비전블리자드가 보유한 인기 게임 지적재산권(IP)입니다. 세계적으로 수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회사인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신작 게임 소식이 발표되는 자체 행사 ‘블리즈컨’에는 매년 3만~4만명이 넘는 게이머들이 참가할 정도로 영향력이 있는 게임 업체입니다.

게임 업계에서는 비할 곳 없는 영향력을 가진 액티비전블리자드지만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아닌 이에게는 낯선 이름이었습니다. 다만, 최근 들어 주요 외신은 물론 우리나라 언론에도 액티비전블리자드의 이름이 대대적으로 회자됐습니다.

바로 빌 게이츠 창업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이 회사를 거금 687억달러(약 81조원)에 인수했기 때문입니다. 게임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 인수합병(M&A) 건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이면서, MS 창사 46년 이래 가장 큰 M&A로 기록되는 역사적 사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마이크로소프트의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 요인 시각자료(사진=미래에셋증권)




“게임은 사실상 메타버스” MS, 신사업 위해 과감히 투자

MS는 흔히 윈도우 시리즈로 대표되는 컴퓨터 운영체제(OS)나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으로 인식되지만, 사실 게임 산업에도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 왔습니다. 2000년 자사가 생산하는 게임 콘솔 엑스박스(X-Box) 게임을 전담해 만드는 엑스박스 스튜디오를 만들어 운영 중이며, 지난 2020년에는 ‘엘더스크롤’ 등 게임으로 유명한 베데스다 스튜디오의 모회사 제니맥스미디어를 75억달러(약 8조9500억원)에 인수했습니다.

MS가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인수한 까닭은 무엇일까요? 그 의도는 사티아 나델리 MS 최고경영자(CEO)의 인터뷰에서 드러납니다. 나델리 CEO는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 사실을 밝히며 “게임이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어떤 면에서 보자면 심즈나 마인크래프트 같은 게임은 2D(화면에 표시되므로)지만, 우리는 (고글 등을 이용해) 3D로 구현할 게획이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MS는 게임을 최근 유행하는 메타버스 개념으로 접근한 것입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 말로, 빅테크 기업들이 앞다퉈 시장 선점을 위해 눈독 들이고 있는 분야입니다. 사람들이 가상 공간에서 만나 다양한 경험을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보자면 게임은 메타버스와 상당 부분 유사성을 띠는 것이 사실입니다.

즉, 게임 개발로 체득한 가상 공간 운영 능력을 메타버스로 치환한다면 상당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재택근무 및 화상 회의가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메타버스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고, VR 기술이 발전하면서 단절됐던 현실과 가상의 세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MS는 과감하게 투자를 진행한 것입니다.

MS 뿐 아니라 이미 대부분의 빅 테크 기업은 메타버스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은 사명은 메타버스를 뜻하는 ‘메타’로 바꾸고 메타버스 사업을 본격화했습니다. 구글과 애플도 VR용 장치를 출시하면서 메타버스와 연계된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데일리

앨런 브랙 액티비전블리자드 전(前) 사장(사진=액티비전블리자드)




X-Box 입지 공고화…블리자드, 성추문으로 가격도 낮아져

신사업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결정이지만, MS의 이번 인수의 바탕엔 극히 현실적인 계산이 깔려있습니다. 바로 자사 게임 콘솔인 엑스박스의 경쟁자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시리즈를 압도할 수 있는 기회를 쥐게 됐기 때문입니다.

액티비전블리자드가 보유한 ‘콜 오브 듀티’는 1인칭 액션 슈팅게임(FPS)의 명작으로 꼽히며 엑스박스는 물론 플레이스테이션에서도 항상 매출 상위권을 기록할 만큼 팬이 많습니다. MS는 이번 인수로 콜 오브 듀티 뿐 아니라 헤일로, 둠, 오버워치 등 FPS 게임을 월 정액으로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라 FPS를 즐기는 게이머라면 플레이스테이션 대신 엑스박스를 구입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액티비전블리자드가 사내 성추문으로 기업의 위상이 꺾인 점도 MS에겐 기회였습니다. 블리자드 내부에선 여성 휴게 및 수유실을 남성들이 사용, 임신 가능성 있는 여직원의 승진 기회 박탈, 여직원들의 외모 비하 및 성추문, 남자 상사가 여직원에게 강간이나 음담패설 등이 이뤄졌다는 점이 폭로되면서 일부 개발자가 불명예 퇴진하는 등 심각한 위기를 겪었습니다.

특히, 액티비전블리자드의 사장이자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아버지’로 알려진 J 앨런 브랙이 불명예 퇴진하고, 디아블로4와 오버워치2 등 차기작을 주도하던 여성 공동 대표 젠 오닐마저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액티비전블리자드가 성추문으로 위기에 처해있었기 때문에 MS가 유리한 입장에서 비교적 저렴하게 회사를 인수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