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시 대폭락' LG엔솔 판 외국인 때문인줄 알았는데…주범 따로 있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LG에너지솔루션, 유가증권시장 상장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상 최대 공모액과 최대 청약 증거금으로 기업공개(IPO) 새역사를 쓴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하면서 국내 증시가 출렁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7일 상장한 LG엔솔 이튿날인 28일 공모가(30만원)를 50% 웃도는 45만원에 마감했다.

LG엔솔 시가총액은 105조원대로 SK하이닉스를 제치고 상장과 동시에 삼성전자 다음 자리에 올랐다.

이는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총(2094조원)의 5% 규모다. 그러다보니 LG엔솔의 상장이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도 컸다.

'검은 목요일'이었던 지난 27일 코스피는 3.50% 급락했다. 외부 요인으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조기 긴축 우려, 내부적으로는 LG엔솔발 수급 왜곡이 영향을 미쳤다는게 증권사의 분석이다.

신규 상장 종목은 상장 다음날 코스피에 편입되는 만큼 당일 LG엔솔의 급락은 코스피에 반영되지 않았다. 다만 코스피 등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 수요로 LG엔솔을 담아야 했던 기관들이 다른 대형 종목을 팔아치우면서 증시 급락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는 당일 수급을 보면 알 수 있다. 유가증권 시장이서 기관의 순매수 금액은 1조6681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하지만 여기에는 LG엔솔 순매수 금액 3조169억원이 포함됐다. 따라서 LG엔솔을 제외한 다른 코스피 종목을 1조3488억원어치 순매도한 셈이다.

결론적으로 보면 기관이 대량 매도한 것이나 다름 없다.

반면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 1조7576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나 이중 85%인 1조4988억원가 LG엔솔을 판 물량으로 실제 순매도 금액은 2588억원에 그쳤던 것이다.

매일경제

㈜LG에너지솔루션, 유가증권시장 상장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 20조5000억원 중 LG엔솔 거래대금이 40%가량인 8조2000억원을 차지했다.

결국 LG엔솔 수급이 꼬이면서 증시 하락폭이 더욱 커졌던 것이다.

주식시장에서 표면적으로는 외국인 매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 하락을 주도한 것은 기관이었던 것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LG엔솔 상장일 수급이 코스피 하락에 미친 영향이 상당히 컸다"며 "기관은 패시브 펀드 자금 수요로 LG엔솔을 사야 했고 외국인과 개인은 팔아치우면서 시장이 패닉국면을 맞았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설상가상' 연준의 조기긴축 우려까지 나오면서 증시 낙폭은 더욱 커졌다.

이런 현상은 28일에도 발생했다. 외국인 전체 순매도 금액 6249억원의 절반을 웃도는 3870억원이, 기관 전체 순매수 금액 4664억원의 30%가량인 1454억원이 LG에너지솔루션의 몫이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