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지역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년 1회 → 2021년 7회
몽골 고비사막, 중국 내몽골 황사 영향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지역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이 황사 등의 영향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21년 미세먼지 경보제’ 운영 결과 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 발령일(회)이 지난 2020년보다 5일(6회) 증가한 7일(7회) 발령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과 대기정체로 인한 국내 미세먼지의 축적이 더해져 발생된 것으로 보인다.

월별로 보면 3월이 3일(5회)로 가장 많았고, 5월 3일(1회), 4월 1일(1회) 각각 발령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기간인 봄철(3~5월)에 집중되었다.

최근 5년간 울산지역 미세먼지 경보제 발령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4일(4회), 2018년 10일(6회), 2019년 13일(8회)로 매년 증가하다가 2020년 2일(1회)로 급감 후 2021년 7일(7회)로 다시 증가했다.

2021년 7대 특광역시의 미세먼지(PM-10) 주의보 발령일수를 비교해 보면 인천이 14일(39회)로 가장 많고 서울 8일(8회), 대전 7일(16회), 대구 7일(7회), 울산 5일(5회), 광주 4일(7회)이 발령됐다.

한편 ‘미세먼지 경보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에게 신속히 알려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로, 연중 시행하고 있다.

미세먼지(PM-10) 주의보의 경우 시간평균농도가 150 ㎍/㎥ 이상,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100 ㎍/㎥ 미만 시 해제된다.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시간평균농도가 75 ㎍/㎥ 이상,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35 ㎍/㎥ 미만 시 해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