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 앞둔 설 연휴 직후, 전국 4만5000가구 분양 '큰 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2월 예정 분양 물량 4만5227가구…역대 '최다'

대통령 선거 리스크 피하기 위해 공급 시점 앞당긴 신규 물량 집중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달 전국에선 4만5000가구에 달하는 새집이 쏟아진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부동산 정책의 불확실성이 커지며, 통상 비수기인 2월에 건설사들의 분양물량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2월 전국에선 총 4만5227가구(임대제외)가 나온다. 첫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후의 2월 분양물량만 놓고 보면 가장 많다. 종전 최고점인 지난해 2월의 1만3198가구와 비교해도 3만 가구 이상 차이를 보인다.

분양 물량의 절반 이상은 수도권에 집중됐다. 전체 약 58%를 차지하는 2만6952가구가 나온다. 송도국제도시(힐스테이트레이크 송도 4차), 평택 동삭세교지구(지제역푸르지오엘리아츠), 광주 탄벌지구(두산위브광주센트럴파크) 등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택지지구와 도시개발지구 위주 공급이 활발하다.

5대 광역시에서는 4630가구가 예정된 대전에 무게가 쏠렸다. 주거환경개선으로 진행 중인 대전 동구의 ‘리더스시티’(천동3구역 5BL)를 포함한 물량이다. 지속적 공급부족에다 용문1·2·3 재건축 등 잇단 대어급 단지의 분양 연기로 새집 갈증이 심화된 상황에서, 지난해 공급분(6605가구)의 약 70%에 해당하는 신규 공급이 예정됐다.

지방에서는 경상남도에서 가장 많은 381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충청북도 3040가구 △충청남도 2114가구 △강원도 1432가구 △경상북도 605가구 △전라남도 338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업계는 2월 분양 일정이 집중된 배경에는 오는 3월 대통령선거와 6월 지방선거 이후의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공급 시점을 앞당긴 단지가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이들 신규 단지의 분양성적도 주목 대상이다. 사실상 매년 2월 분양시장은 그해 상반기 분양시장 향방을 가늠하는 중요한 척도가 된다.

업계 관계자는 “올 2월 분양시장은 상반기 분양 흐름의 변곡점이 될 대통령선거 이전의 마지막 분양 시기”라며 “사실상 대통령선거 이후에는 정책 기조 변화에 따른 일부 분양 지연 가능성도 큰 만큼, 올해 내 집 마련을 계획 중인 실수요자라면 2월 선보이는 똘똘한 한 채의 청약을 적극적으로 노려봐야 한다”고 말했다.

설 연휴 이후 본격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를 소개한다.

두산건설은 2월 경기도 광주시 탄벌동에서‘두산위브광주센트럴파크’를 선보인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전용면적 59㎡, 84㎡, 총 693가구 규모로, 이 중 653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2월 경기도 평택시 동삭동 일원 동삭세교지구 도시개발구역 공동 1블록에 ‘지제역푸르지오엘리아츠’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9개 동, 전용면적 84㎡ 총 812가구로 구성된다.

현대건설은 2월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서‘힐스테이트레이크 송도 4차’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6층, 12개 동, 전용면적 84~165㎡, 총 131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신영은 경기도 파주시 동패동 일원 파주운정3지구 A42 블록에서 ‘신영지웰운정신도시’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0층, 7개 동, 전용면적 84~100㎡, 총 60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윤주혜 기자 jujusu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