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응답하라 586?"...민주당 '인적 쇄신' 파장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이른바 '586 용퇴론'을 기점으로 불거졌던 인적 쇄신 논의가 좀처럼 힘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정체 국면의 지지율 돌파를 위해 거듭 쇄신과 반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자칫 찻잔 속 태풍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인적 쇄신을 강요할 수는 없다면서도 국민이 원하는 최대치까지는 계속돼야 한다는 당위성에 방점을 찍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