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1일 양자·3일 다자 토론' 가닥...정의·국민의당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尹 양자 토론, 오는 31일 열기로 잠정 합의

다음 달 3일 4자 토론에도 합의…실무협상 착수

尹 "철저히 검증"…李 "조건 좀 달지 말라"

[앵커]
갈팡질팡 확정 짓지 못하던 대선 후보 토론회가 어렵게 가닥을 잡았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은 오는 31일, 안철수, 심상정 후보가 포함된 4자 토론은 다음 달 3일이 유력합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일단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을 오는 31일에 열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국민의힘이 기존 입장을 바꿔 민주당이 양자토론을 받으면 다음 달 3일 4자 토론에 참여하겠다고 밝히며 협상에 물꼬가 텄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