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 연휴 앞두고 본격 귀성 행렬‥이 시각 고속도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고향 다녀오라고 있는 명절인데 맘 편히 갈 수가 없는 코로나 속 명절이 또 찾아왔습니다.

그래도 조심조심해서 고향을 찾는 행렬은 시작됐습니다.

오미크론 대확산의 중대 분수령이 될 설 연휴, 먼저 이 시간 도로 사정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서울요금소를 연결합니다.

정혜인 기자, 차량 행렬이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날이 어두워지면서 서울요금소를 지나는 차량들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