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아 '니로 EV', JD파워 美 전기차 고객경험 조사 2년 연속 1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니로 EV, 지난해 미국 시장서 전년 대비 판매량 3배 '껑충'

더팩트

기아 '니로 EV'가 27일(현지시각)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22 미국 전기차 고객경험 조사'에서 일반 브랜드 전기차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기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기아 친환경 전기차 '니로 EV'가 27일(현지시각)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22 미국 전기차 고객경험 조사(EVX)'에서 일반 브랜드 전기차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니로 EV는 종합점수 744점(1000점 만점)으로 2년 연속 일반 브랜드 전기차 부문 1위를 기록했으며, 2위는 741점을 받은 포드 '머스탱 마하-E'가 차지했음. 대중 브랜드 부문의 종합점수 평균은 709점이다.

2022년 EVX 조사는 △주행가능거리 정합성 △충전소 사용성 △주행가능거리 △유지비용 △주행경험 △자가 충전 편의성 △내외장 디자인 △안전·편의사양 △서비스 경험 △품질 및 내구성 등 10가지 항목을 바탕으로 점수를 측정해 순위를 매긴다.

니로 EV는 64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 385km를 달성했으며,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니로 EV는 지난해 미국시장에서만 전년(2848대)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8717대가 판매됐다.

니로 EV는 출시 이후 주요 해외 시장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 상인 '2021 왓 카 어워즈'에서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을 수상했으며, 2020년에는 '영국 올해의 차' 베스트 크로스오버 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포르투갈의 '국제 모비 어워드'에서 베스트 전기차에도 선정됐으며, 오토카는 2019년 니로 EV에 '게임 체인저' 상을 수여하며 "니로 EV가 시장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제이디파워 글로벌 자동차 담당 임원 브렌트 그루버는 "많은 소비자가 구매 고려 과정에서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및 충전과 같은 요소들로 전기차 구입을 우려하고 있지만, 일단 구매 후에는 대부분 전기차의 매력에 빠진다"며 "첫 전기차를 구매한 고객이 다시 전기차를 찾게 하는 요소는 안전∙편의사양을 포함해 낮은 유지관리 비용과 색다르고 즐거운 운전 즐거움에 대한 매력적인 경험이고,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이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는 것은 고객이 첫 전기차를 선택하는 데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점수가 900점을 초과하는 전기차 고객의 절반 이상(62%)은 같은 제조사에서 확실히 재구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점수가 600점 미만인 전기차 고객 중 첫 전기차 고객의 78%와 전기차 기 구매고객의 89%는 다른 전기차 구매를 확실히 고려하지만 동일한 제조사를 구매할 가능성은 6%에 불과했다.

한편, 프리미엄 브랜드 전기차 부문은 777점을 받은 테슬라 모델3이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테슬라 모델 Y가 770점으로 2위에 올랐다.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의 종합점수 평균은 770점이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