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윤석열 35% 동률...안철수는 2%P 내린 15%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갤럽 1월 4주 정기 여론조사
전주 대비 이재명 1%P, 윤석열 2%P 상승
李 30대서 10%P·尹 40대서 9%P 올라
10명 중 8명 "지지 후보 공약 안다"
한국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체육인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 의정부시 행복로 시민광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도가 35%로 동률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25~2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1월 넷째 주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이 후보와 윤 후보가 각각 35%, 안 후보 15%, 심 후보 4%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의견 유보'는 10%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지난주 조사에 비해 이 후보는 1%포인트, 윤 후보는 2%포인트 지지도가 올랐다. 심 후보의 지지도도 1%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안 후보는 2%포인트 떨어졌다.

연령별로 보면 이 후보는 30대 지지도가 한 주 만에 10%포인트(28%→38%) 상승했다. 반면 20대 지지율은 지난주 22%에서 14%로 8%포인트 내려앉았다. 윤 후보는 40대 지지율 상승폭이 9%포인트(20%→29%)로 컸다.

지역별로는 충청권에서 이 후보 지지율이 18%포인트(17%→35%)나 뛰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21%에서 29%로 올랐다. 그러나 대구·경북에서는 지지도가 11%포인트(25%→14%) 하락했다. 반대로 윤 후보는 대구·경북 지역 지지도가 48%에서 56%까지 상승했고, 충청권에서는 지난주 41%에서 이번 주 33%로 떨어졌다.

한국일보

1월 4주 대선후보 지지도.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10명 중 8명은 현재 지지하는 후보의 공약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안다'가 18%, '어느 정도 안다'는 62%다. '잘 모른다'는 17%, '전혀 모른다'는 3%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보면 50·60대에서 지지후보 공약 인지도가 각각 87%로 높았다. 가장 낮았던 20대도 '공약을 안다'는 답변이 70%였다. 약 15년 전인 2007년 9월 26일 제17대 대통령 선거 84일 전 실시한 조사에선 연령별 공약 인지도가 20대 44%, 30대 57%, 40대 이상은 70%대 중후반이었다.

지지 후보별로 보면 이 후보와 윤 후보 지지자의 공약 인지도는 각각 88%, 82%였으나 안 후보의 지지자는 5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