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중동 순방단서 확진자 3명 발생…靑 “추가 감염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2.1.2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순방 수행단 중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언론 통화에서 “귀국 후 PCR(유전자증폭) 검사 결과 소수의 동행 인력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지금까지 모두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확진자 3명 중 2명은 순방에 동행한 청와대 경호처와 안보실 직원이며, 1명은 취재진 중 1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귀국 당시 문 대통령과 전용기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구체적인 확진자 정보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확진자가 3명 외 그 이상 번져 나가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이 보고된 뒤 방역지침에 따라 철저히 조치를 마쳤다”며 “이후 추가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앞으로도 이들로 인한 추가 확진이 나올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27일로 준비했던 기자회견을 하지 않은 것도 이런 상황에 영향을 받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청와대측은 “오미크론 대응 강화를 위해 기자회견을 열지 않기로 한 것일 뿐 순방기자단 확진 여부와는 관계가 없다”고 부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밀접접촉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청와대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귀국 후 3일간 재택근무를 한 것도 이번 확진과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언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경우 격리 면제자이기 때문에 이제까지 재택근무를 하지 않았지만, 최근 오미크론 유행 이후 보건당국의 지침이 격리면제자들도 사흘간 재택근무를 하는 것으로 변경됐다”며 “대통령이 권고사항까지도 솔선수범해 지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2022.1.22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혜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