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첫날 '따상'엔 실패...'공모주 따상 신화' 흔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내 증시 기업공개 사상 역대급 흥행을 기록한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첫날 이른바 '따상'엔 실패했지만, 70%쯤 오른 가격에 마감했습니다.

대형 공모주의 '따상 신화', 지난해와 달리 올해엔 증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말 그대로 신화로 남는 분위기입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코스피가 3% 넘게 급락하며 14개월 만에 2,700선을 내준 날.

생소한 '경' 단위의 기관 주문액과 일반 청약에서 무려 114조 원의 증거금을 모은 LG에너지솔루션이 증시 입성 첫날 선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