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당안팎 4자토론 '국민 알권리'로 압박받는 尹 "양자토론이 원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31일 4자토론 하자, 윤석열 꼼수 그만"
국민의힘 "협상했던 양자토론 먼저…이재명 두렵나"
노컷뉴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이 오는 31일 대선후보 4자 토론 개최에 뜻을 모았지만 국민의힘은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 사이 양자 토론을 고수하고 있다. 윤 후보가 토론을 피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3당이 압박하자, 국민의힘은 역으로 이 후보를 향해 "4자 토론 뒤에 숨지 말라"며 역공에 나섰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2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이 두렵느냐. 당당하게 양자 토론에 먼저 응하시고 4자 토론은 언제든지 하면 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애초에 민주당이 양자토론을 제안해 왔고, 이를 기반으로 협상을 진행해왔으므로 양자토론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성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31일에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후보도 이날 SBS 방송에 출연해 "(경선 때) 4인이나 8인 토론을 해보니 시청자들도 남는 것이 없으신 것 같고, 정견같은 것이 제대로 드러나기 어렵더라"며 "맞수토론이 서로 다른점을 부각하고 국민들께 자기의 입장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더 유용한 토론 방식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전날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박병태 수석부장판사)는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방송사가 안철수 후보를 제외한 채 방송 토론회를 실시·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후보자의 당선 가능성, 토론회의 파급효과, 우리나라의 정치 현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토론 대상자를 선정하는 언론기관의 재량을 제한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법원의 판단 영역 밖으로 토론을 끌고 나왔다. 언론사 초청 형식이 아니라 국회 등 별도 장소에서 양당 협의 하에 양자 토론을 열자고 민주당에 다시 제안한 것이다. 하지만 민주당을 포함한 나머지 정당은 법원의 방송금지 가처분신청 인용 취지에 맞춰 4자토론을 진행해야 하고 방송사에서 제안 받은 오는 31일과 다음달 3일 중 31일에 토론을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양자 토론 제안에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기 바란다"며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법원의 판결 취지를 정면으로 거부하고 역행하는 꼼수를 즉각 중단하고 4자 토론에 성실하게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이고,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해치지 않을 테니 굳이 궁색한 꼼수로 2자 토론으로 도망가지 말라"고 비판했다.



당내에서도 양자토론 역제안에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이용호 의원은 "법원의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양자 TV토론이 무산됐음에도 우리당이 또다시 방송사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것은 명분이 없을 뿐 아니라 토론을 회피하는 것처럼 보이는 옹졸한 제안"이라며 "윤석열 후보는 앞서가는 수권후보로서 어떤 형식의 토론도 당당히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리스크 면에서도 다자토론이 양자토론보다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 4자 토론에 대한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양자 토론이 선행돼야 하고 4자 토론은 별도의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윤 후보는 "기왕이면 양자를 먼저 하고 기회가 되면 4자 토론을 하자는 것으로 4자 토론은 유용성이 부족하다"며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얼마든지 협의를 진행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성일종 의원도 "31일에 양자토론을 확정해 놓고 4자가 모여 추가 토론을 협의하면 된다. 다음달 3일에 4자 토론이 안 된다고 한 적 없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