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징역 2년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징역 2년 확정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도 징역 1년·집유 3년 확정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의 사표를 강요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게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오늘,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장관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와 환경부가 내정한 인물들을 산하 공공기관 임원으로 앉히기 위해,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임원들의 사표를 강요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