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연 매출 5.3조→6.8조 '껑충'···신사업이 성장 견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4분기 매출도 기록 경신 1.9조원

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신사업

지난해 빠르게 크며 성장 이끌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조9,277억 원, 영업이익 3,512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4%, 영업이익은 8.5% 늘어나며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연간으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각각 전년 대비 28.5%, 9.1% 성장한 6조8,176억 원, 1조 3,255억 원을 기록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분기 사업 부문별로 검색·광고 등 ‘서치플랫폼’은 전년 동기 대비 15.2% 성장한 8,869억 원을 기록했다. 검색 품질 개선과 스마트플레이스 개편 효과로 매출이 늘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특히 서치플랫폼 내 디스플레이 매출은 26.1%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같은 기간 커머스는 쇼핑라이브와 브랜드스토어의 성장에 힘입어 27.9% 늘어난 4,052억 원을 기록했다. 쇼핑라이브 거래액은 4.7배 확대됐으며 1억 원 이상 거래액을 창출한 라이브 수가 39% 증가했다.

핀테크는 46.8% 증가한 2,952억 원을 기록했다. 네이버페이 결제액은 글로벌 가맹점 신규 추가 효과 등으로 10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콘텐츠는 연간 거래액 1조 원을 돌파한 웹툰과, 스노우·제페토의 꾸준한 성장으로 67.9% 성장한 2,333억 원을 기록했다. 클라우드는 신규 고객이 늘며 25.2% 성장한 1,072억 원을 기록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기술 투자, 상생, 비즈니스 간 균형을 맞추며 SME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네이버만의 사업모델을 구축해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으로의 도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익 기자 bee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