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日코로나 신규확진 7만명 돌파…백신 유효율 52%로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달 새 증가 속도 207배↑

최근 확진자 97% 오미크론 의심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일본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처음으로 7만 명을 넘었다.

26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현재 일본 내 신규확진자는 7만163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 신규 확진자 6만2613명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 동안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7만9650명 증가했다. 일주일 단위로 본 확진자 증가 속도는 한 달 사이에 약 207배가 됐다.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34개 지역에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방역 조치가 실시되는 셈이다. 당국은 중점 조치가 적용된 지역에 대해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며 광역자치단체장의 판단에 따라 주류 제공 여부를 결정할 수도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관해 후생노동성에 조언하는 전문가 집단은 일본 전역의 최근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97%에 달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나가사키대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이 발표한 코로나19 백신의 유효성에 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백신의 효과가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9월에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예방하는 유효율이 89%에 달했는데 이달 1∼21일 조사한 결과 37%포인트 떨어진 52%에 불과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연구팀은 델타 변이가 오미크론 변이로 대체된 것이나 접종 후 시간 경과 등이 효과 저하의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최신 발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률은 2.3%에 그치고 있다. 코로나19에 제동을 걸 수단이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며 당분간 감염은 계속 빠르게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