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6용퇴론 후속타 잠잠…與 인적쇄신 '찻잔 속 태풍' 머무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양이 목 방울달기' 양상…이재명 "제가 감히 직접 요구할 사안 아냐"

86 인사간 장외충돌도…정세균, 종로 無공천 여진에 "올바른 결정"

연합뉴스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6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 불어닥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이 미풍에 그칠 조짐을 보이고 있다.

'86세대 간판'인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첫 테이프를 끊었지만 이렇다 할 추가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어서다.

당내에서는 86 인사들의 2선 후퇴를 비롯한 지도부의 인적 쇄신 구상이 출발부터 삐걱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송 대표의 불출마 선언 후 이틀째인 26일에도 86세대에 속하는 다선 중진 의원들은 모두 침묵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용퇴라고 한다면 총선 불출마 정도는 돼야 할 것 같은데 쉽지 않은 문제다. 지역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인데 당장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치세력 교체'를 앞세워 쇄신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이재명 대선후보와 지도부로서도 난감해하기는 마찬가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586 인사들의 추가 용퇴 움직임이 없다'는 질문에 "특정인들의 정치 은퇴라고 할까 이런 것은 제가 감히 직접 요구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며 "당원들과 국민의 의견을 모아가면서 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양주 시민과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양주=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경기도 양주시 옥정로데오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1.2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실제로 전날 우상호 의원이 작년 4월에 했던 자신의 총선 불출마 선언을 재확인하며 지원사격에 나섰으나, 수십 명에 달하는 86 인사들 가운데 불출마 선언 '3번 타자'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선대위 관계자는 "후속타가 나올 법한 데 레이더를 돌려도 마땅한 분이 안 계신 것 같다"며 "후보와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특정인을 거론할 수도 없어 그저 지켜봐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후보의 측근 인사인 김남국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워낙 민감하고 어려운 문제라 자유롭게 말하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다"라며 "오늘 인터뷰 오기 전에도 혹시나 단톡방에 어떤 글이 올라왔을까 하고 확인했는데, 없더라"고 했다.

사흘 전 '586 용퇴론'을 언급해 불씨를 댕겼던 김종민 의원은 라디오에 나와 "제가 얘기한 것은 86 용퇴론이라기보다는 낡은 기득권 제도를 용퇴시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제도 개혁에 우리 86 정치인들이 책임을 지고 반드시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메시지였다"고 말했다.

이는 '본인도 86세대이니 용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 대한 답변이기도 했다.

같은 '86 정치인'인 김우영 선대위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이런 걸 요설이라 한다. 차라리 말을 말든지. 행동하지 않는 구두선(口頭禪)의 정치는 배반형"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이 '말 바꾸기'를 했다는 지적이다.

김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내 중진들 간에 용퇴와 관련한 논의가 물밑에서 있었던 것이 사실인데 서로 발을 빼면서 용두사미가 돼 버렸다"며 "용퇴론이 실재한다면 밖으로 드러내놓고 하는 게 건강한 정당 아니냐"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정치혁신 구상 발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혁신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86세대에 속하는 다선 중진들 사이에서는 지도부가 사전 교감 없이 용퇴론을 불쑥 들고나온 것을 두고 인위적 인적 개편 시도라며 불쾌해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특히 '동일 지역 4선 연임 금지'를 제도화하겠다고 공언한 데 대해서는 "어차피 무산될 정치적 구호에 불과", "반헌법적 발상으로 법 제도화는 불가능" 등 볼멘소리도 들린다.

이런 가운데 당내 2030 의원과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 86 중진들의 용퇴를 압박하는 목소리도 서서히 커지고 있다.

이동학 최고위원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당내 86 정치인들을 향해 "시대적 과제해결과 당장의 위기에 대응할 정치체계 구축을 완료하지 못한다면 모두 집에 가실 각오를 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86세대의 소임"이라며 "당이 살고 후보가 살아야 하기 때문이 아니라 국민을 살리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더 나아가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송 대표는 물론이고 이미 누릴 대로 누린 86 주류 인사들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다고 어느 국민이 쳐다보겠느냐"며 "진정한 쇄신 의지를 보이겠다면 정계 은퇴 선언 정도는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가 전날 인적쇄신 방안의 하나로 제시한 서울 종로·경기 안성·청주 안성 '무공천' 방침을 두고도 당내 여진은 계속됐다.

이와 관련, 이 후보의 후원회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직 사퇴와 유죄 판결로 공석이 된 지역에 대한 '무공천 선언'이다. 올바른 판단이자 결정"이라며 논란 차단에 나섰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