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장검사 돌연 사직…성남FC수사 무마 갈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성남FC 후원금 뇌물 의혹을 수사하는 수원지검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돌연 사표를 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는 어제 검찰 내부망에 "근무를 할 수 있는 다른 방도를 찾으려 노력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는 글과 함께 '사노라면' 노래를 직접 불러 첨부했습니다.

검찰 안팎에선 박 차장검사가 보완수사를 주장했지만 박은정 성남지청장이 종결을 지시해 갈등이 있었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성남지청은 "수사종결을 지시했다거나 보완수사 요구를 막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고, 김오수 검찰총장은 수원지검장에게 경위 파악을 지시했습니다.

[김하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