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전용기, 이준석 겨냥 "무속의혹 아픈가···도사·법사 선대위 있는지 잘 살피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무속 부추기기···與선거운동 할 수 있는게 없나"

전용기 "엉뚱한 소리만 해···우리는 할일 하니 신경끄시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24일 "국민의힘 선대위 어디에 도사나 법사 없는지 잘 살펴나 보셨으면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가 이날 오후 한 방송에 출연해 "대한민국 제1야당 후보에 대해서 집권여당이 한다는 검증의 수준이 무속 논란 부추기기 정도라면, 참 더불어민주당이 어지간히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것이 없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한 것을 맞받아친 것이다.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의 발언을 인용한 기사를 공유하며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엉뚱한 소리만 하는 것을 보면 무속 의혹이 아프긴 한가 보다”고 이같이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할 일 하고 있으니깐 신경 끄시고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힘 선대위 어디에 도사나 법사 없는지 잘 살펴나 보셨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 의원은 “우리는 세대포용으로 간다”며 이 대표의 세대포위론에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이끌겠다는 신념으로 대선에 출마하신 분께서 전국민에 대한 포용을 이야기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적폐에 눈감고 동조했던 사람들을 비판한 것을 '국민 절반을 적폐로 몰았다'고 한다면 이 것이 바로 선동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가 발끈하는 것을 보니 '포용' 단어가 부러웠나 봅니다. 이미 해명 끝난 얘기도 억지로 끌고와서 갖다 붙이는 것도 역시 딱 '평론가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포용이란 단어에 저작권이 있는 것도 아니니 쓰고 싶으면 쓰시라"며 “궁색하게 개연성없는 이야기 끌어다 억지로 스피커 때리는 논리적 오류 범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