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천215억원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구속기간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오스템임플란트에서 회삿돈 2천215억원을 빼돌려 개인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재무관리 직원 이모(45)씨의 구속기간이 연장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박성훈 단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횡령)·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를 받는 이씨의 구속기간을 내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