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집값 양극화 더 커졌다···서울 3.3㎡당 평균가 5,000만원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들어 고가와 저가 아파트 가격 양극화 현상이 더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1년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아파트 시장이 관망세에 접어든 가운데 초고가 아파트는 오히려 가격이 오르는 상황이다.

24일 KB국민은행의 1월 주택시장동향 통계를 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5분위 배율이 9.8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상위 20%(5분위) 아파트값을 하위 20%(1분위) 가격으로 나눠 계산하는 5분위 배율은 아파트 시장의 양극화 정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이달 들어 전국 상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12억1,332만원이다. 지난달 대비 2,300여 만원 오른 가격으로, 해당 가격이 12억원 선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위 20% 저가 주택은 1억2,407만원으로 전달 대비 84만원 하락했다.

매매 뿐 아니라 전세 시장에서도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 전국 하위 20% 평균 전세가격은 8,808만원으로 전달 대비 4만원 떨어졌지만, 상위 20% 아파트의 전세가격은 1,364만원 오른 6억7,709만원을 기록했다. 전세가격 격차도 7.7로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한편 이달 들어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0.32%로 집계됐다. 전달인 지난해 12월 기록한 0.63%의 절반 수준이며 1년8개월 전인 2020년 5월(0.11%)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기도 하다. 서울로 그 범위를 좁혀도 매매가 상승률이 반토막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12월 0.46%이던 수치가 이달 들어 0.23%로 하락한 것. 이 또한 2020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매매가격 전망지수도 3개월 연속 기준점(100)을 밑돌고 있다.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2~3개월 후의 집값에 대한 시장 참여자들의 전망을 지수화한 것으로, 해당 지수가 100을 넘으면 집값 상승 전망 우세하다는 의미다. 서울의 경우 매매가격 지수가 이달 들어 전달(88.6)보다 더 떨어진 85.9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94.1로 100 이하를 기록한 후 3개월 연속 집값 하락 전망이 더 우세한 상황이다.

상승률은 둔화하고 있지만 집값은 여전히 오르고 있다.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5억5,561만원으로 지난달(5억5,322만원)보다 올랐다. 서울도 전다라 보다 1,000만원 가량 오른 12억5,969만원을 기록했다. 특히 강남(11개구)은 평균 매매가격이 14억9,928만원으로 대출금지선인 15억원에 육박했으며 강북(14개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도 9억9,891만원으로 10억원선이 턱밑까지 올랐다. 서울의 3.3㎡(평)당 매매가도 최초로 5,000만원선을 넘긴 5,011만원을 기록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이덕연 기자 gravit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