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화이자 CEO "백신 1년에 한 번이 이상적…잦은 부스터샷 좋지 않은 시나리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신, 코로나19 중증 예방엔 효과적…감염 막기엔 역부족"

아시아투데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미국 제약 업체 화이자의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백신을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각국이 부스터샷(추가 접종) 주기를 줄이고 있고, 일부 국가는 4차 접종까지 시작한 상황에서 향후 접종 방향에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이스라엘 N12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하는 데 빈번한 부스터샷보다는 연 1회 접종이 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22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특히 불라 CEO는 ‘부스터 샷을 4∼5개월마다 매번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좋지 않은 시나리오”라고 답했다. 백신이 코로나19 감염 자체를 예방하는 효과는 떨어진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각국이 추진하는 부스터샷 프로그램에도 영향이 예상된다. 화이자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중증 진행률과 사망률을 크게 낮춰주지만, 감염을 막는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앞서 이스라엘에선 4차 접종이 3차 접종시보다 항체를 증가시키지만 오미크론을 예방하기엔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불라 CEO는 “오미크론 변이도 방어하면서,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을 연구 중”이라며 “그 백신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1년에 한 번이면 접종을 설득하기도, 기억하기도 쉽다”고 강조했다. 다만 불라 CEO는 당장의 오미크론 대응과 관련해선 자사 백신의 오는 3월 쯤 품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화이자 제품의 국내 투약이 시작된 코로나19 치료제의 경우 제약 회사들이 내성 징후를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아직 내성이 생긴 징후는 나오지 않았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치료제를 승인할 때 내성이 생기는지를 관찰하고 연구 결과를 매달 제출할 것을 조건으로 요구했다. FDA는 “모든 바이러스에는 치료제에 내성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도 예외가 아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여러 항바이러스제를 조합해 사용하는 것이 바이러스에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화이자는 새로운 항바이러스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어떤 조합이 효과가 있을지 연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