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 떨어진다는데”…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폭락에도 또 저가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암호화폐 가격 하락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추가 매수에 나섰다.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410개를 1500만 달러(약 178억8750만 원)에 매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을 싼값에 매입할 수 있었다”며 만족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엘살바도르가 3만6000달러(약 4293만원) 선에서 비트코인을 매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은 전날 가격이 13% 넘게 급락하며 3만6000달러로 주저앉았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3일(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3만5000달러(약 4173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할 때마다 추가 매수를 이어오고 있다.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보유량은 약 1801개로 현재가치로 약 6600만 달러(약 787억 원)에 달한다.

이처럼 연일 비트코인 매수에 나서는 엘살바도르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한 변수가 커 추가하락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최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르면 다음달 암호화폐와 관련된 정부 차원의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만약 암호화폐에 대한 추가 규제가 나올 경우 암호화폐 가격 역시 추가 하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포브스는 “비트코인과 주요 암호화폐 가격이 더 떨어져 새로운 ‘크립토 윈터’(암호화폐 시장의 혹한기)가 올 가능성을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3일(현지시간)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거래가 국가 신용등급에 더 큰 위험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무디스 분석가는 “엘살바도르 정부가 보유한 비트코인은 위험 포트폴리오에 확실히 추가된다. 특히 과거 유동성 압력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정부로서는 상당히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 (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