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시아 침공 임박?…"美, 우크라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 대피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폭스뉴스·CNN, 소식통 인용해 보도
국무부 "현재 발표할 것은 없지만...
악화 경우 대비한 철저한 비상 계획"
한국일보

우크라이나군 자원민병대 '우크라이나영토방위대' 구성원들이 22일 수도 키예프의 한 공원에서 훈련하고 있다. 키예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 가족들을 대상으로 대피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인들에게도 유사한 지시가 있을 것으로도 전해졌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 속,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탄약은 우크라이나에 도착했고, 발트 3국이 지원하기로 한 미사일도 조만간 우크라이나에 들어올 전망이다.

미국 폭스뉴스는 2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국무부가 주우크라이나 미국대사관 직원 가족들에게 오는 24일부터 대피에 나서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다음주 국무부가 우크라이나 체류 미국인들에게 “상업용 항공편이 아직 가능할 때” 우크라이나를 떠나기 시작하라고 권고할 것이라고 폭스뉴스에 말했다. CNN방송도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주우크라이나 미국대사관이 비필수 직원과 그 가족의 출국을 승인할 것을 국무부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현재 발표할 것은 없다”며 “안보 상황이 악화될 경우를 대비해 철저한 비상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CNN에 밝혔다.

미 당국의 대피 지시가 나오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른 시일 내로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이 나온다. 러시아는 이미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에 수만명의 병력을 집결시킨 상태다. CNN은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최신 정보 평가에 따르면 러시아는 현재 병력 12만7,000명 이상을 배치했다”고 전했다.

일단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권의 지원 손길은 속속 도착하고 있다. 주우크라이나 미국대사관은 21일 밤 늦은 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미국의 탄약이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미 관리들은 이 탄약이 우크라이나군이 필요로 하는 지원품 20만 파운드의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미 관리들은 또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이 다음 주 초 발트해 국가들로부터 우크라이나에 도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도 첨단 전투기들를 우크라이나 북쪽 벨라루스에 보낸 상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