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북한 매체 후보 사퇴 요구에 "생각 없다…국민 최우선"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북한 매체가 자신을 '전쟁광'으로 지칭하며 후보 사퇴를 촉구하자, "사퇴할 생각 없다"고 응수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이라고 썼다.

북한 선전 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이날 한국 언론을 인용해 보도하는 형식으로 "(남측의) 여러 언론과 각계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의 '선제타격' 망발을 강력히 규탄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언론들은 '윤석열의 선제타격 발언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에 역행하는 대단히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망언이다' '윤석열이야말로 스스로가 전쟁광임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고 했다.

윤 후보가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탑재 극초음속 미사일로 도발할 조짐을 보이는 경우를 가정하며, "선제 타격밖에는 막을 방법이 없다"고 한 발언을 북한 매체가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이 매체는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공개와 관련해서도 보도했다. 이 매체는 "각 계층과 정치인들 속에서 '최순실의 국정 농단을 연상시킨다', '윤석열을 뒤에서 조종하는 김건희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 '최순실 시즌2' 등 비난과 조소가 터져 나오고 있다"고 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