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中항공기 44편 운항중단 조치…美항공기 입국금지에 '맞불'(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부터 3월말까지 미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중국 4개 항공사 대상

미 교통부 "중국이 추가로 항공편 취소하면 우리도 추가 대응" 경고

중국 "매우 불합리…우리 국제항공편 정책은 공정하고 투명"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백나리 한종구 특파원 = 미국 교통부는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중국 항공사 항공편에 대해 무더기 운항중단 조치를 내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교통부는 성명을 내고 미국을 떠나 중국으로 가는 중국 4개 항공사 항공편 44편에 대해 이러한 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중국국제항공과 중국남방항공, 중국동방항공, 샤먼항공이 대상이며 이달 30일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중국 푸젠성 샤먼으로 가는 샤먼항공의 항공기를 시작으로 3월 29일까지 적용된다.

이는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미국 국적기의 중국 입국을 막은 데 대한 '맞불' 성격의 조치다.

통신은 중국 당국이 일부 승객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유나이티드 항공 20편, 아메리칸 항공 10편, 델타 항공 14편 등 미국 국적기 44편을 입국 금지한 후 이번 조치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교통부는 중국의 조치에 대해 "공익에 반하고 비례적 조치를 정당하게 하는 것"이라며 중국이 양국 간 합의에 맞지 않게 일방적 조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이 입장을 바꿔 미 항공사들의 상황을 개선할 경우 미국도 이번 조치를 재고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중국 측에서 추가로 항공편 취소에 나설 경우 미국도 추가 대응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미국의 조치에 강하게 반발했다.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 류펑위(劉鵬宇) 대변인은 "미국의 이번 조치는 매우 불합리하다"며 "중국 항공사의 정상적인 여객 운송을 제한하고 방해하는 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류 대변인은 이어 "중국으로 들어오는 국제 항공편 정책은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결정되며 중국과 해외항공사에 동등하게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코로나19 이전의 2% 수준인 주당 200편 정도로 국제항공편 규모를 줄였으며 미국 항공편이 취소되는 사례는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늘어났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양국은 작년 8월에도 항공기 승객을 40%로 제한하며 옥신각신한 바 있다. 당시에도 중국이 먼저 조치에 나서고 미국이 맞불을 놓는 형식이었다.

코로나19 이전에 미·중 간에는 주당 100편 이상의 항공편이 가동됐으나 코로나19 이후엔 20편 정도로 줄었다.

미국과 중국은 경제와 안보 등 각 분야에서 대립각을 세우고 있으며 내달 초 예정된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미국이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 보이콧'에 나서기로 하는 등 갈등의 골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미 교통부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