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억 벌어들인 '술먹방' 유튜버…구독자 많은 가세연 제친 비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유튜브 ‘김해꼬마tv’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슈퍼챗으로 가장 많은 수익을 얻은 유튜버는 ‘술 먹방’ 콘텐트를 주력으로 한 ‘김해꼬마tv’로 나타났다.

지난 19일 전 세계 유튜브 데이터 집계사이트 플레이보드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슈퍼챗 순위 1위는 ‘김해꼬마tv’로 집계됐다.

‘슈퍼챗’은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는 유튜버에게 시청자에게 직접 후원금을 보내는 기능이다. 슈퍼챗을 보낸 시청자가 댓글을 적으면 일정 시간 그 댓글이 강조되는 등의 혜택을 준다.

‘김해꼬마tv’는 구독자가 2만2200여명에 불과하지만 ‘술 먹방’으로 구독자와 활발히 소통해 총 4만6000여건의 슈퍼챗을 받았다.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7억175만원이다.

이에 대해 플레이보드 관계자는 “구독자는 적지만 방송을 보는 일명 ‘큰손’(고액 후원자)의 존재로 슈퍼챗 수익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 결과 고정 시청자가 많은 정치평론 채널까지 제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위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 중인 ‘가로세로연구소’가 차지했다. 이 채널의 구독자는 83만2000여명에 달하지만, 슈퍼챗 수익은 6억4800만원 정도다. 누적으로는 약 18억8000여만원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3위 역시 정치평론 채널인 ‘유재일’로, 지난해 총 2만개의 슈퍼챗을 받아 약 4억72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4위는 가수 형제 ‘수와진TV’ 채널로 총 4억4700만원의 슈퍼챗 수익을 올렸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운영하는 ‘너알아TV’가 약 3억8000만원의 슈퍼챗 후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돼 5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6위 시사타파TV(약 2억9000만원), 7위 팔천사와강아지세상(약 2억8100만원), 8위 슈퍼개미김정환(약 2억7300만원), 9위 냉철tv(약 2억6500만원), 10위 도리도리 비트코인 교육방송(약 2억5000만원) 순이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