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위험' 발언 '방송 금지' 가세연 "힘 키워 복수하겠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신 접종이 더 위험" 주장 가세연, 일주일 방송 정지

아시아경제

가세연에 출연한 강 변호사.(가운데)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가 최근 삭제 조처를 받은 영상 콘텐츠 상황에 대해 "힘을 키워 복수하겠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게시글을 통해 이 같이 전하면서 "'경기서울연합' 채널로 올린 '라이브쇼', '인싸뉴스', '간결한출근길'도 삭제됐다"며 "채널이 날아가는 것보다는 일주일 방송중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까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고 대선이 가까울수록 가세연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니 지금은 자중자애하겠다"고 말했다.

가세연을 운영하는 강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지난 20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강용석 경기서울연합'에서 "가세연이 '의료정보 정책 위반'으로 (유튜브 제재를 받아) 일주일간 방송을 못 한다"고 밝혔다.

가세연 운영진 주장에 따르면 유튜브는 지난 12일 자 가세연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 1차 경고를 통해 일주일 동안 콘텐츠 업로드와 라이브 방송을 금지했으며, 가세연은 20일부터 일주일 동안 활동할 수 없다. 90일 내에 경고를 3차례 받은 채널은 유튜브에서 영구 삭제된다.

삭제된 가세연 영상에서 문제가 된 발언은 "백신 접종이 더 위험한 것 아니냐는 소리도 나온다", "오미크론은 감기 수준인데 이를 막겠다고 방역패스를 강행하는 것은 너무한 처사" 등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는 커뮤니티 심의 가이드라인을 통해 '코로나19 증상·사망률·전염성이 심각하지 않거나 일반적인 감기나 계절성 독감 정도라는 주장',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줄지 않는다는 주장', '백신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데 효과적이지 않다는 주장' 등을 담은 콘텐츠를 금지하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