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일본 오이타 남동쪽서 규모 6.4 지진…부산·양산 등서 진동 감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규슈 오이타(大分) 남동쪽 지역에서 규모 6.4 지진이 발생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8분쯤 일본 오이타현(규슈) 오이타 남동쪽 75km 해역에서 규모 6.4에 달하는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2.70도, 동경 132.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40km이다.

이번 지진으로 오이타현과 미야자키(宮崎)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진도 5강은 일본 기상청의 자체 등급으로, 대부분의 사람이 뭔가를 붙잡지 않고는 걷기 힘든 수준의 흔들림을 뜻한다. 실내에서 천장의 식기류나 책장의 책이 다수 떨어지고, 고정하지 않은 가구가 넘어질 수 있는 수준이다.

이날 지진으로 부산과 양산, 경남, 전남 등의 지역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제보가 잇따랐다. 기상청도 “부산, 경남, 울산 지역 등에서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상청은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