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윤길 영장에 '이재명' 첫 명시…김만배 "시의장이 시장과 협상" 발언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검찰의 대장동 수사가 이뤄진 지난 4개월 동안, 검찰 공소장과 영장 어디에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이름은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최윤길 전 성남시 의장 구속영장 신청서에 '이재명 시장'이, 처음으로 등장했습니다. 또 경찰은 김만배 씨 녹취록도 확보했는데, 김 씨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서 성남시 의장이, 이재명 시장과 협상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