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수래 공수처' 출범 1년…김진욱 "초심 돌아가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벼랑 끝 공수처.' 오늘(21일)로 출범 1년을 맞은 공수처 사무실 앞에 이런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공수처는 '검찰개혁의 상징'으로 불렸지만, 편향성과 부족한 수사력 등 여러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 수사처장은 1년 전 취임과 함께 정치적 중립을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