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영학 녹취록 '신경전'…법원 "복사 허용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영학 녹취록 '신경전'…법원 "복사 허용해야"

[앵커]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한 녹취록의 새로운 내용이 속속 공개되고 있는 가운데 재판부가 피고인들의 녹취록 파일 복사를 공식적으로 허용했습니다.

검찰과의 신경전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첫 정식 재판을 앞두고 검찰은 '정영학 녹취파일'을 피고인 쪽에 복사해주는 것을 꺼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