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욱 공수처장 "사건 입건 과정서 손 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공수처 출범 1주년을 맞아 앞으로 공수처의 사건 입건 과정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처장은 오늘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출범 1주년 기념 행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고 미흡했던 점을 송구하게 생각하며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처장은 우선 '사건 사무 규칙'을 개정해 정치적 의도로 선별해 입건한다는 의구심을 불식하고, 처장이 아닌 검사가 주도적으로 수사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불거졌던 통신자료 조회 논란에 대해서는 "조회 범위가 과도했던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고 인권 침해 논란이 일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민 기자(epic@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