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 첨단기술 무장한 제2사옥 조감도 공개…“상반기 완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사옥 '그린팩토리'(오른쪽) 옆에 들어설 제2사옥(왼쪽) 조감도. 네이버는 제2사옥을 상반기 내 완공, 연내 개소하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는 올해 상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는 제2사옥의 조감도를 21일 공개했다.

연내 개소할 제2사옥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네이버 사옥인 ‘그린팩토리’ 옆에 들어서는 신사옥이다. 공개된 조감도를 보면, 녹색 계열인 그린팩토리와 달리 회색 계열인 점만 제외하면 건물 크기와 외관은 그린팩토리와 비슷하다.

현재 네이버의 기술 개발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 등 일부 조직이 먼저 제2사옥으로 이동해 시설 점검 등을 진행하고 있다. 개소 후엔 네이버 내부 조직뿐 아니라 스타트업 투자 전문 조직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 카이스트-네이버 인공지능(AI) 센터 연구진 등 외부 파트너들도 입주할 계획이다. 소상공인(SME), 창작자 등을 위한 전용 공간도 마련한다.

조선비즈

네이버 제2사옥에 상주하는 브레인리스 로봇.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2사옥은 네이버의 디지털트윈(현실의 사물·장소를 복제한 가상세계) 기술 ‘아크버스’, 브레인리스(뇌를 장착하지 않고 클라우드에 두는) 로봇 등 첨단 기술이 적용돼 업무 효율을 높이고 새로운 기업 간 거래(B2B) 사업 창출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활용된다. 제2사옥 전용 5세대 이동통신(5G)을 위해 최근 업계 최초로 정부에 5G특화망(이음5G) 신청을 했다.

조선비즈

네이버가 제2사옥에서 5G 특화망으로 구현할 로봇 서비스 관련 이미지.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는 사물인터넷(IoT), 로봇, 자율주행,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아크버스로 이름 붙인 신기술을 총동원해 제2사옥을 통째로 가상세계(디지털트윈)에 똑같이 복제할 예정이다. 가상세계에서 건물을 관리하고 임직원의 업무와 편의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간단하게는 직원이 가상세계의 자기 자리로 커피를 주문하면 실제 건물에 상주하는 브레인리스 로봇이 커피를 배달해주는 게 가능하다고 한다. 네이버는 디지털트윈 건물을 장차 다른 기업들에게도 적용할 계획이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네이버 제2사옥의 내·외부 모습.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