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美, 제재만능론 포기하고 북한의 정당한 우려 해결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한중 한반도 대표 20일 통화…대북제재 논의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 "한국 한반도 문제서 긍정적 역할 지지"
뉴시스

[서울=뉴시스] 1일 중국 외교부가 제공한 사진으로, 노규덕(오른쪽) 외교부 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류샤오밍(劉曉明)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화상회담을 갖고 있다. 류 대표는 "중국 정부가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에서 건설적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中외교부> 2021.11.02


[서울=뉴시스] 문예성 남빛나라 기자 =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를 반대하면서 미국에 '대북 제재 만능론'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다.

2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샤오밍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이날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제재 만능론'을 포기하고 실질적 조치를 내놓음으로써 북한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고 대북 안보 위협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각 관련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사실이 입증하다시피 지속적인 대북제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대립과 긴장만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프로세스의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중국은 남북 양측의 관계 개선을 지지하고 한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노 본부장이 "한국은 남북화해와 협력에 주력하고 있으며 대화 프로세스가 조속히 재개되고 한반도 안정 국면을 수호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노 본부장은 또 "한국은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고도로 중시하며 중국과 소통 및 조율을 강화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는 노 본부장이 20일 중국, 미국 북핵수석대표와 잇따라 전화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노 본부장은 류 대표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및 당 중앙위 정치국회의 발표를 비롯해 최근 전개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교환하고 추가 상황 악화 방지 등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노 본부장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근본적 해결을 위한 조속한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 협력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5명의 북한인을 안보리 제재 대상에 추가 지정하자는 미국 측의 제안에 대해 '보류'를 요청했고, 안보리 북한 관련 비공개 회의는 이번에도 결과물 없이 종료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