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단독]김건희, 도이치모터스 관련 거래로 수익 내고, 세금도 3년 만에 '늑장 납부'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 당시에 도이치모터스라고 하는 것은 주가의 변동도 크지 않았고 저희 집사람 오히려 손해 보고 그냥 나왔습니다."

JTBC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4천만 원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가조작 선수가 계좌를 관리했던 2010년 1월부터 5월까지 거래 내역을 공개했습니다.

JTBC 취재진은 해당 해명이 맞는지 확인해봤습니다. 그 결과, 김 씨는 해당 기간 외에도 도이치모터스 관련 거래를 계속한 거로 파악됐습니다.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지만, 또 다른 거래에서 이익을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내야 할 세금을 3년이 지나 뒤늦게 낸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취재내용과 윤석열 캠프의 해명까지, 잠시 후 저녁 7시 30분 JTBC 뉴스룸에서 전해드립니다.

정해성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