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전원책 "이재명 정말 '미칠 지경'일 것…오를 만하면 대장동 속보 나오니"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KT&G 상상플래릿에서 진행된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와의 온라인 대담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보수논객 전원책 변호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최대 리스크가 '대장동 의혹'으로 그 때문에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20일 오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진보, 좌파 계열, 친민주당 표를 일반적으로 35%에서 40% 사이로 본다"며 "보수도 아마 그 정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를 감안하면 "현재 이재명 후보 지지율은 딱 그 박스권(35%~40%)에 갇혀 있다"며 "(지금까지 여론조사 흐름을 보면) 38% 정도에서 (더 오르지 못하고) 미끄러져 내려오는데 이는 자신이 얻어야 할 표밖에 얻지 못한다, 즉 확장성이 없다는 말이다"고 해석했다.

그 원인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예컨대 부인 리스크 같은 걸 많이 거론하지만 이재명 후보는 아들 문제, 아내 문제가 아니라 가장 큰 것이 본인 리스크다"고 분석했다.

특히 대장동 의혹이 이 지사의 아킬레스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가 '대장동 특검'을 (야당) 원하는 대로 하자고 했으며 특검이 대선까지는 끝났을 것이고 그랬으면 (대장동 수렁에서) 쉽게 빠져나올 수 있었을 것"이라며 그렇게 못하는 바람에 "대장동 사건은 일부만 기소가 돼 일주일마다 재판을 하고, 일주일마다 속보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에 전 변호사는 "이재명 후보가 SBS에서 '미치겠다'고 이야기를 하던데 정말 미칠 것"이라며 "어떻게 좀 올라가려고 하면 대장동이 또 나오고 한다"고 지적했다.

즉 "사람들 머릿속에 '아, 이재명을 살린 재판. 권순일이 끼어 들어가 있다'라는 의혹 등이 계속 따라붙어 이재명 후보가 38%선을 뛰어넘지를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여기에 "이 후보는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데 대중이 그걸 믿지 않는다"며 "말을 너무 많이 바꾸는 등 스스로 최대 악재를 만들어 내고 있다"라며 이 또한 38%선 밑에서 맴돌고 있는 원인 중 하나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