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정부, N95마스크 4억장 무료 배포…1인당 3장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가정당 코로나 진단키트 4개씩 주문 개시
학교 코로나 구제예산 145조원 지원 완료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용으로 쓰이는 N95 마스크 4억 장을 무료 배포키로 했다고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이 19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정부 전략물자에서 충당한 N95 마스크 4억 장을 다음 주 후반부터 일반인들에게 배포키로 했다.

1명이 받을 수 있는 마스크는 3장이다.

N95 마스크는 초미세 입자를 95%까지 걸러낼 수 있다.

KN95는 같은 품질의 중국 표준으로, 우리나라의 KF94 등급과 동일하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날부터는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의 배급 신청을 접수받고 있다.

자가 진단 키트는 주소지 별로 4개씩 배포된다.

따라서 구성원이 많은 가정과, 한 주소지에 여러 세대가 살고 있는 가정으로부터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미국 교육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해 평성된 학교 구제 예산 1220억 달러(145조원)의 지원을 전날 마쳤다고 CNN이 보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