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다시 마스크 벗고 백신패스 없앤다는 영국…총리 "오미크론 유행 정점 지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이 다시 마스크를 벗고 백신패스를 없애는 등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대폭 풀기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플랜B'를 다음 주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에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고 부스터샷 접종 시간을 벌기 위해 도입된 '플랜B'에는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대형 행사장 백신패스 사용 등이 담겨 있다.

'플랜B'가 종료되면 세컨더리스쿨(중등학교) 교실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는 바로 없어진다.

존슨 총리는 이날 "과학자들이 오미크론 변이 유행 정점이 지났다고 본다"며 "자가격리 규정이 3월에 만료되는데 연장될 것으로 보지 않으며, 오히려 조기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에서 이처럼 코로나19 방역 규제 완화에 나선 배경에는 확진자 수가 현저히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오미크론 확산 속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22만명에 이르렀던 영국에서 전날 확진자는 9만명대로 크게 줄어들었다.

일각에서는 그러나 코로나19 봉쇄기간 여러차례 술파티를 했다는 이른바 '파티 게이트'에 시달리는 존슨 총리가 방역 규제 완화 등의 포퓰리즘 정책으로 위기 타개를 시도하는 것이란 시각을 내놓고 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