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쓰러진 노인 겉옷 벗어준 여경에 비난…목격자 "주작 아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경 미담 올라오자, 일각서 "홍보용", "주작" 비판

목격자 "노인이 발길질해도, 여경이 집까지 동행"

아시아경제

쓰러진 노인에게 겉옷을 벗어준 여성 경찰관 일러스트.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은 페이스북 '부산경찰'에 한 여경의 미담으로 공유됐으나, 일각에서 의도된 연출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일었고 현재는 삭제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에게 겉옷을 벗어준 여성 경찰관 미담을 올린 부산경찰청이 '주작'이라는 비판을 받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런 가운데,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한 인물이 "주작이 절대 아니다"라며 여경을 두둔하고 나섰다. '주작'이란 없는 사실을 꾸며 만들었다는 뜻이다.

앞서 부산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부산경찰'에는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왔던 여경의 미담이 공유됐다.

부산경찰은 게시글을 통해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게시판에는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A순경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며 "A순경은 신임 경찰로 약자를 우선으로 보호하고 법을 수호하겠다던 초심을 늘 마음에 새기며 범어지구대 관내를 따스하게 지키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어르신은 119구조대원의 응급조치를 받은 후 건강 상태에 큰 문제 없이 무사히 귀가했다. 따뜻한 경찰관이 있는 부산,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썼다. 게시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A순경이 도로 위에 쓰러진 노인에게 겉옷을 벗어 덮어주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미담이 조작된 것 같다'며 게시글을 올린 부산경찰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홍보용 게시글이다", "두 명이 출동했을 텐데 왜 여경 한 명만 보이냐", "여경 이미지 세탁하려는 것 같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한 시민은 "주작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19일 MBN 보도에 따르면, 50대 남성 이모씨는 쓰러져 있는 노인을 보고 직접 112에 신고를 했고, 이후 A순경이 현장에 도착했다. 이씨는 술 취한 노인이 발길질을 하는 등 난동을 피웠지만, A순경이 끝까지 노인을 달래 집까지 가는 데 동행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경찰관이 20대 초반 정도 되는 어린 친구였는데, 나이도 어린 친구가 그 양반(쓰러진 노인)이 춥다고 하니까 자기 점퍼를 덮어주더라"며 "저 노인이 술에 취해 발길질하는 등 눈살 찌푸릴 행동을 했는데, 여경이 노인에게 말을 건네면서 가족 이야기를 했고 노인 입에서 딸 이야기가 나오자, 그 이야기를 기점으로 노인을 달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인이 발버둥을 쳐서 (여경이 덮어준) 점퍼가 많이 더러워진 상태였다. 만약 내가 저 여경이었다면 아무리 추워도 더러워진 점퍼를 절대 입지 못했을 텐데, 여경은 점퍼를 그대로 다시 입은 후 노인을 집까지 모셔가는데 동행했다"고 했다.

한편, 현재 부산경찰 페이스북에 여경 미담 게시글은 사라진 상태다. 비난 여론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삭제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