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이해찬 “김건희만 안 보이는 선거. ‘퍼스트 레이디’ 안 어울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직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만 보이지 않는다. 34년 정치 생활에서 이런 대선은 처음 본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이해찬 전 당대표.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에 관해 “참으로 공인으로서 어울리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당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은 이 전 대표는 이날 모바일 소통 채널 ‘이재명 플러스’ 앱에 게재한 칼럼에서 “실제로 이재명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씨는 지역을 방문하고 생활을 공개하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부인인 김미경씨나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의 부인인 정우영씨도 공인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오직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만 보이지 않는다. 34년 정치 생활에서 이런 대선은 처음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나서지 않는 것인지, 못하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참으로 공인으로서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또 그는 “대선에 임하는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행태를 보면 도대체 대통령 선거를 뭘로 아는 것일까 한심하기 짝이 없다”면서 “대선은 후보 개인의 일이 아니고, 절대로 ‘패밀리 비즈니스’가 될 수도 없다. 대선은 국가의 큰 공적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토록 큰 공적 사업이기 때문에 대통령 후보는 당연히 공인이며, 선거운동을 하는 사람들도 공적 의식을 가져야 한다. 사적 욕심보다 국가 이익을 앞세워야 하고, 삿된 이유로 세대간, 남녀 간 갈등을 조장하고 국민을 갈라 쳐서도 안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대선은 향후 5년간 3000조원은 훌쩍 넘을 국가 예산을 집행할 정부 수반을 선출하는 일”이라며 “정부는 대선 관리 예산만 2836억원을 쓰고 정당 국고보조금과 선거운동 비용 보전까지 하면 4000억원을 훌쩍 넘는 돈을 쓴다. 이 돈은 다 국민 세금”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대선은 국가의 큰 공적 사안이므로 대통령 후보는 당연히 공인이다.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도 당연히 공인”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윤 후보는 (김건희씨가) 자신의 아내일 뿐이며, 제2부속실도 없애겠다는데, 이는 윤 후보가 얼마나 국가 내치와 외교에 무지하고 무책임한지를 드러내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제무대의 이른바 ‘연성외교’에서 배우자의 역할은 더욱 크다”며 “자국의 문화와 경제를 홍보하고, 국제 협력의 중요성을 친근하게 알리는 일은 주로 국가원수의 배우자가 맡는다. G20 국제회의에 배우자들은 그 나라를 대표해 공식, 비공식 행사에 참여하고, 배우자의 프로필과 행동은 그 나라의 품위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영어로 대통령의 부인을 ‘퍼스트 레이디(first lady)’라 하는데, 제일 높은 여성이란 뜻이 아니라 가장 큰 책임을 가진 여성이라 해석해야 한다”면서 “헌법상 직책도 없고 월급도 없이 그 책임을 맡으니, 더욱 고귀한 일이다. 이런 책임을 맡을지도 모르는 후보의 배우자가 어찌 공인이 아닐 수 있겠는가”라며 윤 후보를 질타했다.

그는 “(7시간 통화 녹취록이) 자신이 한 말인데 이를 공개하지 않겠다고 법원에 가처분신청까지 내는 것 역시 공인으로서 차마 할 일은 아니”라며 “이런 짓을 한 윤 후보와 국민의힘, 이를 비판하지도 못하거나 심지어 맞장구치는 일부 언론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