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기아, 지난해 유럽에서 101만대 판매...점유율 역대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차·기아가 지난해 유럽 시장에서 친환경차를 앞세워 10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유럽 시장 판매 기록이자 역대 최고 점유율이다.

18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101만8563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판매량이 21.1% 증가했다. 2019년(106만5227대) 이후 2년 만에 100만대를 넘었고,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유럽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조선비즈

현대차 아이오닉 5 .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005380)는 전년 대비 21.6% 증가한 51만5886대, 기아(000270)는 20.6% 증가한 50만2677대를 각각 판매했다.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으로 작년 유럽 전체 자동차 판매 대수가 전년 대비 1.5% 감소한 1177만4885대를 기록했지만, 친환경차를 앞세운 덕분에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현대차·기아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전년 대비 1.7%포인트(p) 오른 8.7%로 4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가 4.4%, 기아가 4.3%다. 이로써 현대차와 기아는 처음으로 점유율 8%대를 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유럽 시장 점유율은 폭스바겐그룹이 25.0%로 전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고 스텔란티스(20.2%), 르노그룹(9.3%)이 그 뒤를 이었다. 2020년 점유율 4위였던 BMW그룹은 7.3%로 현대차·기아에 밀려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으며 이어 다임러 그룹 6.5%, 도요타 그룹 5.8%, 포드 4.4%, 볼보 2.5%, 닛산 2.1% 등의 순이었다.

모델별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는 투싼 14만7979대, 코나 10만9570대, i20 6만1972대, i30 5만7290대, i10 5만6462대를 판매했다. 기아는 씨드 13만4908대, 니로 8만9261대, 스포티지 8만9258대, 모닝 6만465대, 스토닉 5만8425대를 판매했다.

조선비즈

기아 ev6. /기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유럽 실적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가 견인했다. 니로 EV·하이브리드가 8만9261대, 코나 EV·하이브리드가 6만9615대, 투싼 하이브리드가 6만800대 판매됐다. 코나 EV, 아이오닉 5, EV6 등 전기차의 지난해 판매 대수는 13만5408대로 유럽 내 전기차 연간 판매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전년과 비교해선 41.2% 판매량이 늘었다.

니로 EV가 4만7306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코나(4만3979대), 아이오닉 5(1만9219대), 아이오닉 일렉트릭(8791대), 쏘울 EV(8087대), EV6(8026대) 순이다. 아이오닉 5는 5월 414대를 시작으로 꾸준히 판매량이 늘어 9월부터는 월간 3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10월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EV6의 경우 10월 2339대, 11월 2689대, 12월 2906대 등으로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12월만 보면 현대차·기아의 판매 실적은 7만4848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다. 현대차는 전년 대비 2.7% 감소한 4만2750대를 판매했지만, 기아는 전년 대비 6.4% 증가한 3만209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기아의 작년 12월 한달간 유럽 시장 점유율은 7.9%다.

민서연 기자(mins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