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진법사' 논란에 국힘 "조직 해산"…이·윤, 원팀이 과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선대본부에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활동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죠. 윤석열 후보가 직접 '무속인이 아니라 스님'이라고 해명했는데요. 당에선 '건진법사'와 관련됐다고 한 '네트워크 본부'를 전격 해산하겠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계속해서 맹공을 폈는데, 이재명 후보의 오늘 행보까지, 류정화 상황실장이 정리했습니다.

[기자]

대선 국면에선 악재와 호재가 파도처럼 밀려오고 쓸려가게 마련이죠. 여러 악재를 헤쳐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건진법사라는 이름의 무속인 전 모씨가 선대본부 고문으로 일한다는 보도가 나온 겁니다. 국민의힘은 논란 하루만에, 전씨와 관련된 걸로 알려졌던 '네트워크 본부'를 전격 해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