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명훈 코인원 대표 "암호화폐·NFT 등 연동...가상자산 지갑 구상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인 거래소 대표 릴레이 인터뷰-차명훈 코인원 대표]

별도 암호화폐 지갑 송금 필요없이

블록체인 게임 가능땐 편의성 향상

트렌드 중요하지만 '고객'이 먼저

유행만 좇는 자체 토큰 발행 안할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가상자산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지갑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차명훈(사진) 코인원 대표는 최근 서울 용산구 코인원 본사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전문 매체 디센터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가상자산 시장이 커질수록 암호화폐와 대체불가토큰(NFT) 등 다양한 종류의 가상자산을 안전하게 담을 수 있는 지갑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가상자산 지갑 서비스는 코인원이 올해 가장 주목하는 사업 분야다. 차 대표는 “블록체인과 결합된 플레이투언(P2E) 게임을 하려면 가상자산을 메타마스크와 같은 별도의 암호화폐 지갑으로 옮겨야 하는데 이 과정이 매우 번거롭다”면서 “코인원 ID와 연동된 거래소 지갑에 보유한 가상자산으로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면 투자자들이 더욱 편리함을 느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다수 투자자들은 가상자산을 거래소 계좌에 넣고 있어 거래소 차원에서 지갑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면 거부감도 덜할 것이라는 게 차 대표의 생각이다.

차 대표는 4대 거래소 가운데 유일한 창업자 겸 최대주주다. 코인원이 주요 의사 결정을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내릴 수 있는 원동력이다. 차 대표는 “유망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빠르게 찾아내기 위해 트렌드 변화에 집중한다”면서 “하지만 속도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해당 서비스가 고객에게 유용한 것인지 아닌지 판단하는 능력”이라고 강조했다. 차 대표의 이런 경영 철학은 코인원이 걸어온 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코인원은 지난 2016년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가운데 최초로 이더리움(ETH)을 상장시켰다. 스테이킹과 디파이 서비스도 타 거래소들보다 한발 앞서 론칭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붐이 일었던 거래소 자체 토큰은 발행하지 않았다. 차 대표는 “트렌드를 무조건 좇기보다는 블록체인 전문성을 기반으로 가치 판단을 먼저 한다”면서 “자체 토큰 발행은 어떤 가치가 있을지 의문이 들어 배제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 대표는 지난해 거둔 성과를 코인원 직원들과 나눈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호황을 맞아 임금을 일괄 20% 인상했고, 임직원들에게 스톡옵션도 제공했다”고 말했다. 올해는 용산 시대를 끝내고, 여의도 파크원으로 공간을 넓혀 이동한다. 이에 맞춰 대규모 인재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 차 대표는 “최근 신임 CTO를 선임하고 개발 조직 강화에 나섰다”며 “트렌드를 빨리 포착해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차 대표는 업권법 제정과 관련해서는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는 “특금법은 자금세탁 방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금지 사항이 많아졌다”며 “국회에서 논의 중인 업권법은 업계와 더 충분히 소통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예리 기자 yeri.do@ yeri.do@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