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등생 성폭행 후 "즐거웠어요" 강요한 20대 풀려난 이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20대 남성이 초등학생을 무인텔로 유인해 성폭행했지만 검찰이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며 남성을 풀어줘 피해자가 두려움에 떨고 있다.

17일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강원도의 한 스키장에 근무하는 스키강사 A(25)씨는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입건돼 조사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초등학생인 B양을 무인 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이뉴스24

A씨는 B양의 핸드폰으로 자신에게 "오늘 즐거웠어요. 다음에 또 봐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라고 요구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사진=MBC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스키장에서 함께 아르바이트하던 중·고등학생남학생들에게 '여자를 소개시켜 달라'고 요구하던 중 B양을 알게 됐다. A씨는 남학생들의 휴대전화에서 B양 사진을 본 후 소개해달라고 졸랐다. 남학생들은 B양이 초등학생이라며 만류했지만 A씨는 "상관없다"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바라기센터 진술서에 따르면 남학생들은 결국 B양에 전화를 걸었다. B양이 전화를 받자 A씨는 "파티를 하러 데리러 오겠다"고 했고 그는 30분 뒤 차를 끌고 B양 집 앞으로 갔다.

B양은 당시 상황에 대해 "A씨 차를 탔는데 동네 중고생 오빠 2명이 있었다. 잠시 뒤 이들은 내렸고 A씨와 B양만 편의점에서 맥주와 담배를 산 뒤 무인 모텔로 향했다"라고 말했다.

B양은 "무인 모텔이라는 거 자체를 몰랐다. 올라가 보니 방이 있었다"며 "조건만남을 하지 않겠냐"는 A씨 물음에 "싫다"고 대답하자 A씨가 "반항하면 때린다"며 B양을 협박하고 주먹을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B양은 "전화기를 뺏어서 자기 엉덩이 밑에 먼저 뒀다. 한 5분 동안 계속 (목도) 졸랐다. 그리고 핸드폰을 침대 밖으로 던졌다"고 상황을 상세히 기억하고 있었다.

A씨는 결국 B양에 성폭행과 성추행을 가했다. A씨는 모텔을 나서기 전 B양에 신상정보를 말하게 한 뒤 녹음을 했다고 밝혔다.

B양은 "'이름을 말하라'고 하고 그다음에 '생년월일을 말하라'고 했다. 그리고 '조건만남 30(만원)에 수락합니다'라고 얘기하라고 시켰다"며 "내가 녹음을 하니까 목소리가 떨 거 아니냐. 그때는 그래서 계속계속 다시 하라고 (시켰다)"라고 했다.

또 B양의 핸드폰으로 자신에게 "오늘 즐거웠어요. 다음에 또 봐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라고 요구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B양은 '조건만남'의 뜻도 몰랐던 것으로 추정된다. B양은 집에 돌아온 뒤 어머니에게 "조건만남이 뭐냐", "모텔 가서 배달 음식 시켜 먹는 거 아니야?"라고 묻기도 했다.

A씨 범행은 B양이 이튿날 친한 언니에게 피해사실을 털어놓으며 발각됐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으나 '긴급한 사안이 아니고, 혐의도 불분명하다'는 검찰의 결정에 A씨를 풀어줬다. A씨는 조사에서 "서로 동의한 성매매고, 초등학생인지도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여전히 스키강사로 근무 중이다.

B양은 사건 이후 이틀이 넘도록 하혈하는 등 신체적 피해를 입었고 좁은 동네에서 A씨를 마주칠까 두려워 집 밖에 나가는 것 조차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B양 아버지는 이날 MBC에 "(A씨가) 풀려났다는 얘기를 듣고서부터 애가 엄청 불안해했다. 현관 비밀번호를 바꿨다. 2차 가해 위협이 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