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횡단보도 사고 위장해 보험금 챙긴 30대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건 당시 모습. 부산 남부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 고의로 차량에 부딪힌 후 보험금을 받아 챙긴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부산남부경찰서(서장 문봉규)는 횡단보도나 보도에서 진행하는 차량을 보고 일부러 부딪힌 후 다쳤다며 보험금·합의금을 편취한 피의자 A(30대, 남)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21년 10월 8일 부산 남구 소재 한 주유소 앞 횡단보도에서 B씨가 운전하는 승용차 앞 범퍼 부분에 스치듯 부딪힌 후 보험사로부터 합의금 등 140여만원을 편취하는 등 같은 수법으로 11차례에 걸쳐 총 3400여만원의 보험금과 합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작년 6월부터 10월까지 3회에 걸쳐 횡단보도나 인도에서 반복적으로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피해 신고를 하자 보험사기를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해 추가범행 8건을 확인,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피의자는 비교적 한적한 도로의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신호에도 차량이 정지하지 않고 횡단보도를 서행으로 진행하는 것을 노려 일부러 부딪힌 후 보험금을 타내는 방법으로 보험금 등을 편취했다.

나아가 사고 후 운전자들에게 횡단보도 사고를 인정하게 한 후 대화를 녹음하거나 일부 운전자들이 응하지 않는 경우 112 신고를 하는 등 운전자들의 불안한 심리를 이용했으며, 일부 운전자에게 개인 형사 합의금도 받아 챙기는 등 대범하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특히 A씨는 보험금을 더 많이 받기 위해 중과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보험에 가입해 보험금을 1500여만원을 더 받아 챙겼다.

경찰 관계자는 “보험사기가 의심되면 경찰에 즉시 신고하거나 블랙박스 영상을 보관하였다가 추후에라도 경찰에 제출하면 혐의 입증에 도움이 된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