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징올림픽 입장권, 코로나 우려에 일반 판매 안 하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림픽 경기 입장권, 초대받은 이들에게 한정 배포
올림픽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 동선 엄격 분리
베이징 등에서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잇달아
한국일보

중국 베이징동계올림픽 선수촌 기념품 가게에 기념품들이 가득 쌓여 있다. 베이징=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달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경기 입장권을 일반 대중에게 판매하지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조치다.

1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 올림픽조직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올림픽 관련 인력과 관중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입장권을 일반인에게 판매하기로 한 기존 계획을 바꾸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입장권은 사전에 초대받은 사람들에게만 배포된다. 입장권을 받은 관람객은 올림픽 경기 관람 전과 후, 관람 도중에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엄격히 준수해야 한다. 다만 조직위는 입장권을 어떻게 배분하는지 등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조직위는 지난해 9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관객의 올림픽 관람 불가 결정을 내렸다. 베이징과 인근 지역에서 열리는 이번 올림픽은 선수와 관계자들을 일반인들의 동선을 분리해 운영된다. 올림픽 관계자는 중국에 들어오면 출국할 때까지 경기장과 숙소, 식당, 교통편 등 지정된 시설만 이용 가능하다.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해온 중국에서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 8일 베이징 옆 도시 톈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됐고 15일에는 베이징에서도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했다.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1월31일~2월6일)와 겹쳐 개막하고, 올림픽 폐막 직후에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도 예정돼 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