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 미니스톱 인수 유력…이번주 말 결판[마켓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주 하반기 쯤 우선협상대상자 확정해 전달

롯데, 경쟁사 2000억원 쓸 때 3000억원 써내 우위

2018년 인수 추진하며 경쟁사보다 분석 앞섰단 평가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3파전으로 치러졌던 미니스톱 인수전이 롯데그룹으로 무게추가 기우는 모양새다. 시장에서는 롯데가 가장 높은 인수가를 써낸 만큼 롯데그룹이 미니스톱의 새 주인으로 낙점될 가능성이 높다고 점치고 있다.

이데일리

미니스톱 로고(사진=미니스톱)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미니스톱 매각주관사인 삼일회계법인은 이르면 이번주 말 미니스톱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를 결정해 통보할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의 인수가격으로 3000억원 대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쟁자들은 2000억원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진행된 미니스톱 본입찰에는 롯데와 이마트, 앵커에쿼티파트너스(이하 앵커)가 참여했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유니슨캐피탈은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본래 참여 의사를 보이지 않던 롯데그룹이 막판 인수전에 뛰어들며 이마트로 굳어졌던 인수전이 다시 열기를 띠었단 평가다.

롯데그룹이 본입찰에 뛰어든 까닭은 이마트가 미니스톱을 인수할 경우 이마트 계열의 편의점인 이마트24가 세븐일레븐의 강력한 경쟁자로 대두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잖아도 편의점 3강으로 분류되다 CU 및 GS25에 밀리며 위세가 줄어든 세븐일레븐으로선 이런 분위기를 타계하고 이마트24를 뿌리칠 동력이 필요했단 설명이다.

특히, 지난 2018년 매물로 나왔을 당시 매물에 대한 분석을 한 차례 끝낸 점도 베팅에 나선 배경으로 풀이된다. 미니스톱은 이번 매각 당시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곳을 대상으로는 별도의 투자설명서(IM)을 발송하지 않아 원매자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롯데그룹의 경우, 이미 인수를 추진한 바 있는 만큼 예비입찰에 참여한 원매자 면면을 보고 본입찰에 참여했을 것으로 해석된다.

롯데그룹이 이번에 미니스톱을 인수하게 된다면 업계 2위인 GS25와 간격을 크게 좁히게 된다. 지난해 말 기준 GS25의 점포 수는 1만54000개로 세븐일레븐(1만1200개)보다 4000개 이상 많지만, 미니스톱(2620개)를 인수하면 그 차이는 2000개 수준으로 좁혀진다.

다만, 롯데그룹 측에서도 고민이 적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미니스톱을 인수한다 하더라도 다른 편의점 프랜차이즈로 변경을 원하는 점주나 계약 연장을 하지 원하는 점주를 잡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자금을 지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롯데그룹 측은 이번 인수 소식에 대해 “아직 전달 받은 바 없다”라면서 “시장 분위기는 우리 쪽으로 기운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